EMERAL D CITY

RESIDENCE, COMMERCIAL, COMPLEX/
TỔ HỢP CHUNG CƯ THƯƠNG MẠI

Site/ Địa điểm :PhuDien, Hanoi, Vietnam
Site Area/ Diện tích khu đất: 8,69 ha
Building Area/ Diện tích xây dựng : 472648 m2
Total Area/ Diện tích xây dựng : 3.864.994 m2

U-Silk City

RESIDENCE, COMMERCIAL, COMPLEX/
TỔ HỢP CHUNG CƯ THƯƠNG MẠI

Site/ Địa điểm : Van Khe, Hanoi, Vietnam
Site Area/ Diện tích khu đất:
92,107 m2
Building Area/ Diện tích xây dựng :
26,793 m2
Total Area/ Diện tích xây dựng :
681,821 m2

Celve Complex

SPORTS, COMMERCIAL COMPLEX/
TỔ HỢP CÔNG TRÌNH THỂ THAO, THƯƠNG MẠI

Site/ Địa điểm: Van Phu, Ha Đong, Hanoi, Vietnam
Site Area/ Diện tích khu đất :
65,606 m2
Building Area/ Diện tích xây dựng:
30,383 m2
Total Area/ Diện tích xây dựng:
772,347 m2

D27e SEVEN STARS

OFFICE, APARTMENT COMPLEX/
TỔ HỢP CĂN HỘ VĂN PHÒNG

Site / Địa điểm : CauGiay, Hanoi, Vietnam
Site Area/ Diện tích khu đất : 22,256 m2
Building Area/ Diện tích xây dựng : 6,524 m2
Total Area/ Diện tích xây dựng : 162,806

DRAGON–PIA RESORT

CONDO, ENTERTAIMENT, MARINA/
KHU CĂN HỘ, VUI CHƠI GIẢI TRÍ

Site/ Địa điểm :Nha Trang, An Vien, Viet nam
Site Area/ Diện tích khu đất:
21,974m2
Building Area/ Diện tích xây dựng :
8,081 m2
Total Area/ Diện tích xây dựng:
103,923

CAU GIE-NINH BINH EXPRESS
SERVICE AREA

SERVICE AREA, COMPLEX MALL
TỔ HỢP KHU DỊCH VỤ MUA SẮM

Site/ Địa điểm : Ha Nam, Viet nam
Site Area/ Diện tích khu đất :18,562m2
Building Area/ Diện tích xây dựng :6,012 m2

E4-19 COMPLEX

APARTENT COMMERCIAL COMPLEX
TỔ HỢP CHUNG CƯ, TRUNG TÂM THƯƠNG MẠI

Site / Địa điểm: Cau Giay, Ha noi, Viet nam
Site Area/ Diện tích khu đất:
4,450m2
Building Area/ Diện tích xây dựng:
2,059
Total Area/ Tổng diện tích:
51,609

YAOUNDÉ HOTEL

HOTEL, SERVICE APARTENT, CONFERENCE
TỔ HỢP KHÁCH SẠN, CĂN HỘ DỊCH VỤ, HỘI NGHỊ

Site / Địa điểm: Yaounde, Cameroon
Site Area/ Diện tích khu đất: 6ha
Building Area/ Diện tích xây dựng: 3,059 m3

recent


Our News

2017/02/23

도로 위 건축·지하공간 개발, 민간에 허용된다

ㆍ국토부 ‘미래형 도시건설 방안‘
부가 민간에 도로 위 상공을 덮는 건축물을 지을 수 있도록 허용키로 했다. 국·공유지로 활용되던 도로 지하 공간도 민간 개발이 허용된다. 경부고속도로 강남 구간 일부가 지하화될 수 있는 길이 열린 것이다. 철도·도로망 등을 지하로 넣어 걷기 좋고 ‘입체적 도시’를 만든다는 계획이다. 그러나 시민 편익을 앞세운 수익성 위주의 난개발로 또 다른 문제를 낳을 수 있다는 우려도 적지 않다.
국토교통부는 16일 열린 ‘신산업 규제혁신 관계 장관회의’에서 ‘도로 공간 입체적 활용을 통한 미래형 도시건설 활성화’ 방안을 발표했다. 대규모 사회간접자본 사업이 필요한 도시 외연 확장보다 도시 내부의 집약적 개발, 효율적 토지 이용을 추진해야 할 시점이라는 판단에서다.
정부는 우선 철도·도로망 등 개발시설의 지하 배치를 유도해 보행 중심의 시가지를 만들겠다는 목표를 세웠다. 민간사업자가 상공이나 지하에 도로를 건설하는 경우 주택도시기금 출·융자나 주택도시보증공사(HUG) 보증을 지원하기로 했다. 민간업자 입장에서는 도로 부지를 지하로 배치하고 남는 공간을 녹지나 수익사업 용도로 쓸 수 있게 된다. 
기존 도로 하부공간도 민간개발이 가능해진다. 그간 지하철 역사 등 도로 지하는 공공지하상가 등 국가가 관리하는 경우에 한해 민간사업자가 들어올 수 있었다. 앞으로는 민간 자체에서 상업·문화·업무시설 등 지하공간 개발이 가능해진다. 
도로 상공을 가로지르는 건축물도 허용된다. 그간 도로부지는 지하상가 같은 도시계획시설이나 육교 등 도로부속시설만 허용됐다. 정부는 관계법령을 고쳐 민간업자가 도로 상공이나 지하에 시설을 조성할 수 있게 하기로 했다. 단 도로부지 소유권은 공공이 유지하고 민간이 일정기간(50년 이상 등) 개발·이용하는 방식으로 허용하기로 했다. 
정부는 도로 입체화로 구성될 미래형 도시의 모델을 모든 도로와 지하철 등은 지하로 배치하고 지상에는 첨단업무지구와 보행자 위주 공간으로 꾸민 프랑스 ‘라 데팡스’로 삼고 있다.
그러나 공공 주도의 개발위원회를 꾸려 30년간 장기적 계획으로 만든 라 데팡스와 수익성 위주의 민간 개발로 개조한 도시가 같을지는 장담키 어렵다. 정부는 ‘입체도로 개발구역’ 제도를 신설해 난개발을 방지한다는 입장이지만 우려가 적지 않다. 
도로 상공에 건축물이 난립할 경우 민간업자에게는 수익을 낼 수 있는 공간이 늘어나지만, 도로를 통행하는 시민들은 하늘을 보기 어렵게 된다. 또 통행료를 지불해야 하는 경우가 생긴다.
특혜 문제도 여전하다. 이번 정책으로 그간 지역균형 개발을 해친다는 이유로 반대에 부딪혀온 경부고속도로 양재-한남나들목 지하화 사업은 명분을 얻었다. 국토부 관계자는 “도로 부지를 입체적으로 활용할 수 있게 하면 (경부고속도로 지하화가) 가능해지는 것은 사실”이라며 “그러나 지하화된 도로가 유료가 되는 등 관련 기관이 협의할 문제가 남아 넘어야 할 산이 많다”고 말했다.
조명래 단국대 교수는 “건물 간격은 상권이나 경관, 안전 등 여러 상황을 고려해 법적으로 규정된 것인데 상공에서 이 간격을 허물어뜨리면 본래 규제하려던 사안이 문제가 될 수 있다”며 “특히 민간개발 방식으로 진행될 때는 상권에 미치는 영향, 경관 침해나 안전 문제 등을 충분히 고려해야 한다”고 말했다. 

2017/02/22

Vietnam Factory Design (공장 설계)

생산과 소비의 주체는 언제나 사람입니다.
우리는 건축과 디자인이 사람의 생산과 소비에 긍정적 영향을 줄 수 있다고 믿습니다.

처음 제시된 조건은 다음과 같았습니다.
-       한정된 예산 안에서 고유의 생산시스템과 지원시설들의 관계를 합리적으로 해결.
-       우리나라와 다른 지역적, 기후적, 제도적 특성들의 고려.

이러한 조건들을 효과적으로 충족하는 동시에 공간적 특성을 이용하여 건물의 주목적인 생산과 관리의 효율을 높이고
입면 등의 전체 구성을 통해 마케팅 효과도 기대할 수 있는 시설이 되도록 계획하였습니다.


우리는 이러한 계획이 장기적인 계획과 관점에서 이용자 모두의 실질적 발전을 가져오기를 믿고 기대합니다

2017/02/17

2025년 건축물 '제로 에너지화'… 현대건설·대림산업·GS건설 '시장선도'

▲강릉 '녹색도시 체험센터' 모습. ⓒ 연합뉴스

부동산시장에 '제로에너지' 바람이 불고 있다. 건축기준 완화·장기저리융자 등 정부지원에 힘입어 주거단지를 비롯한 공공기관·학교 등에 제로에너지 관련 인증 또는 시범사업이 확산되고 있다. 

올 1월 국토교통부는 '녹색건축물 조성 지원법'을 개정, 에너지성능 실현 정도에 따라 5개 등급으로 나눠 '제로에너지건축물 인증제'를 시행한다고 밝힌 바 있다. 국토부는 2025년부터는 모든 신축건축물에 대한 제로 에너지화를 목표로 하고 있다. 

이를 위해 국토부는 다양한 당근책을 마련했다. 일단 건축기준완화를 내놨다. 국토부는 제로에너지빌딩에 대해 용적률은 물론 건물높이 15% 완화·기부채납률 완화를 제시했다. 또한 주택도시기금 대출한도를 확대하고, 에너지신산업 장기저리융자와 보조금을 지원키로 했다. 

제로에너지빌딩이란 건축물에 사용되는 에너지 소비를 최소화하고, 신재생에너지를 적극 활용해 건축물 자체 에너지 자립도를 높인 건축물을 말한다. 특히 제로에너지빌딩은 일반건축물 보다 균일한 실내온도를 유지, 실질적 생활비용 절감이 가능하다. 

또 향후 에너지 및 탄소배출 관련 법규나 세금 문제에서도 자유로울 수 있다는 게 업계 측 설명이다. 

앞서 현대건설이 지난 2015년 10월 분양한 '힐스테이트 레이크 송도'는 고층형 제로에너지빌딩 시범사업단지로 많은 관심을 모은 바 있다. 그만큼 분양성적도 양호했다. 힐스테이트 레이크 송도 평균 경쟁률은 2.74대 1로 전 주택형 모두 1순위 마감됐다. 

이러한 트렌드에 발맞춰 현재 부동산시장에서도 제로에너지 관련 사업을 적극 추진하고 있다. 

일례로 대림산업이 강원도 춘천시 퇴계동 산 25-9번지 일원에 공급하는 'e편한세상 춘천 한숲시티'는 국내 최초로 '패시브제로에너지연구소'서 높은 냉난방 에너지효율을 인정받아 'KR-제로에너지단지' 인증을 받았다. 

e편한세상 춘천 한숲시티는 총 2835가구 규모로 오는 3월 2회차 1423가구가 분양될 예정이다. 지난해 12월 1회차 공급에서 e편한세상 춘천 한숲시티는 강원도 역대 최고 청약건수(총 1만4854건)를 기록하며, 전 주택형 1순위 당해지역서 조기마감 된 바 있다. 

또 지난해 1월에는 서울 성북구 장위동과 강동구 천호동에 위치한 재건축아파트와 연립주택이 제로에너지빌딩 시범사업지로 선정되기도 했다. 

GS건설이 성북구 장위동 62-1 일원에 진행 중인 '장위4구역 주택재개발정비사업'은 국내 최초로 설계단계서부터 제로에너지빌딩으로 구상된 단지로 지열 냉난방시스템을 도입, 에너지비용의 85%를 절감시킬 예정이다. 현재 단지는 관리처분인가 승인을 앞두고 있다. 

한편, 강동구 천호동 일대 가로주택정비사업으로 추진 중인 '동도연립'은 제로에너지빌딩으로 탈바꿈 돼 고효율 창호를 비롯, 외단열을 적용하는 패시브기술과 태양열·지열 등 신재생에너지를 활용한 액티브기술이 적용된다. 동도연립은 올해 말 완공예정이다. 

이 밖에 권역 전체를 타운형 제로에너지시티로 조성하는 사례도 있다. 행복도시건설청과 LH는 세종시 5-1생활권을 타운형 제로에너지빌딩 시범단지로 선정, '스마트 제로에너지시티' 사업을 추진 중이다. 

제로에너지타운이란 도시 내에서 연간 소비하는 에너지와 생산하는 에너지 총량이 균형을 이루는 도시를 일컫는다. 이를 위해 행복도시건설청과 LH는 에너지통합관리 플랫폼과 폐기물 자원순환을 활용하고, 친수공간 등을 통해 스마트 에코 공간을 조성키로 했다

저작권 : 
  • 박지영 기자 (http://biz.newdaily.co.kr/news/article.html?no=10126117)
  • 2017/02/10

    레고처럼 짓는 꿈속의 건축 `모듈러` 현실에 우뚝 서다

    현재 미국 뉴욕에서 건설 중인 32층짜리 모듈러 임대주택. 일명 'B2 프로젝트'.<br />

    ↑ 현재 미국 뉴욕에서 건설 중인 32층짜리 모듈러 임대주택. 일명 'B2 프로젝트'.

    국내 모듈러 건축은 걸음마 단계이지만 그 역사는 의외로 오래 됐다. 1992년 미리 만들어둔 콘크리트를 조립하는 형태의 PC(Precast Concrete) 주택 개념이 처음 도입돼 군사시설과 학교 등에 일부 적용됐다가 2009년부터 모듈러 건축 시스템으로 발전했다. 이후에도 주로 4층 이하 저층 건축물에만 한정적으로 적용돼 2012년 기준 총 2000억
    규모의 시장이 형성됐다.

    하지만 외국에선 모듈러 건축 기술이 이미 활성화됐다. 기술이 가장 발달한 것으로 평가받는 영국은 이미 지난 2007년 모듈러 건축 시장 규모가 4조2000억원을 돌파했다. 2차대전 후 복구를 위해 영국에서 최초로 개발된 모듈러 건축 기술은 기존 주택보다 오히려 단열이나 기밀성, 에너지 성능이 뛰어난 것으로 평가받으며 고층 건물로도 확대됐다. 이른바 '탄소 제로' 등급을 마련해 친환경 주택 등급제를 실시하고 있는 영국은 이 제도에도 모듈러 공법이 적합하다고 판단하고 있다.
    특히 영국도 우리처럼 주로 1~2인 가구를 위한 소형 주택유닛의 결합방식으로 모듈러 건축을 확대하고 있다. 하지만 여기에 머물지 않고 병원이나 호텔, 민간투자 공공시설로도 이 공법을 적용해 최고 25층 건물까지 모듈러 방식으로 짓고 있다.

    미국은 2011년 5조5000억원 규모의 모듈러 건축시장으로 성장했다. 현재 뉴욕 맨해튼에 무려 32층 규모의 모듈러 임대주택 프로젝트(B2 프로젝트)가 진행 중이다. 모듈러의 기본 구성인 기둥과 보 외에도 별도의 철근 기둥을 박아 구조안전성을 높인 B2 프로젝트는 현존하는 최고 모듈러 건축물로 탄생할 전망이다. 미국은 향후 10년 안에 100층 규모 모듈러 건축물까지 내놓을 계획이다.

    아시아에서는 일본이 모듈러 건축의 선두 주자다. 2010년부터 모듈러 건축에 대한 수요가 크게 늘고 있으며 임대주택을 중심으로 빠르게 확산되고 있다. 건설기술연구원에 따르면 현재 일본의 프리패브(Prefabric·공장에서 미리 지어 조립하는 방식) 주택은 전체 주택 시장의 34%(32조5000억원)에 달하는 것으로 파악된다. 지진에 유독 민감한 일본은 모듈러 건축으로도 재난재해를 예방할 수 있다는 인식 아래 불연 조립식 주택에 대한 할증융자제도를 실시하는 등 정부 주도로 모듈러 건축 시장을 키우고 있다.

    중국은 '공업화 주택'이라는 이름으로 모듈러 건축 시장에 대응하고 있다. 베이징시는 지난 2009~2011년 3개년간 각각 10만㎡, 50만㎡, 100만㎡ 규모의 공업화 주택 건설 전용 토지를 공급해 관련 산업 육성을 시도했다. 이후 2012~2013년에는 실제 공업화 주택 보급에 나서 각각 전체 건축면적의 7%와 10%를 공업화 주택 전용으로 제공하기도 했다.

    모듈러 건축에 대한 해외의 높은 관심을 감안하면 이 기술이 향후 국내 건설산업의 수출 모델로도 활용될 수 있다는 점을 알게 된다. 모듈러 건축 공법을 활용해 국내 생산자재 조립이나 완제품 형태의 모듈 수출로 시장 확대를 꾀할 수 있는 셈이다. 업계에서는 국내 모듈러 건축을 대중화하기 위해 국가 모듈 설계를 표준화하는 일도 필요하다고 입을 모은다.




    저작권 : 서진우 기자 (http://mbn.mk.co.kr/pages/news/newsView.php?news_seq_no=3138151)

    2017/02/03

    2층 이상 건물 내진설계 의무화…초고층빌딩 안전평가도 실시


    2층 이상 건축물을 지을 땐 내진설계가 의무화되고 초고층빌딩엔 안전영향평가가 실시된다. 

    국토교통부는 이 같은 내용을 골자로 한 건축 법령을 4일부터 개정해 시행한다고 2일 밝혔다. 

    이번 개정 법령은 지난해 5월 정부에서 발표한 지진방재 개선대책 내용과 함께 건축물 안전영향평가 세부기준을 포함했다. 

    개정 법령에 따르면 지진에 대한 안전성 확보를 위해 내진설계 의무 대상을 3층 이상의 건축물에서 2층 이상의 건축물까지 확대한다.

    다만 상대적으로 지진에 강한 목구조 건축물의 경우 종전과 같이 3층 이상인 경우에만 내진설계를 하도록 했다. 

    국토부 관계자는 "내진설계 부담을 줄이기 위해 연면적 500㎡ 미만 1·2층 건축물 등 정형화된 소형 건축물엔 간소화 기준을 별도로 마련했다"고 말했다. 

    기존 건축물에 내진 보강을 하는 경우엔 건폐율과 용적률도 완화된다. 건축물의 내진성능을 보강해 구조안전 확인서류를 제출하면 건축위원회 심의를 통해 건폐율과 용적률(최대 10%), 높이 등의 건축기준을 완화하는 방식이다. 

    초고층 빌딩이나 대형 건축물을 건축하는 경우에 인접대지에 대한 영향까지 종합적으로 검토하는 안전영향평가도 시행된다. 

    국토부 관계자는 "50층 이상으로 높이 200m 이상이나 연면적 10만㎡ 이상의 건축물 건축 전엔 해당 건축물의 설계도서와 지질조사서 등을 제출해야 한다"며 "이후 안전영향평가기관에서는 제출도서를 통해 설계 적정성과 인접 지반 안전성, 지하수위 변화 등을 검토한다"고 말했다. 안전영향평가는 LH(한국토지주택공사)와 시설안전공단, 한국건설기술연구원이 맡게 된다. 

    건축물에 중대한 손괴를 일으켜 인명·재산 피해가 발생하면 건축 관계자의 업무도 일정기간 정지된다. 

    도급을 받은 금액의 10%이상으로 1억원 이상의 재산상의 피해를 발생시킨 건축 관계자는 연면적 5000㎡ 이상의 다중이용 건축물이나 1000㎡ 이상의 준다중이용 건축물 등에 대한 업무가 1년 이내의 범위에서 정지될 수 있다.

    다중이용 건축물 공사시공자의 경우 시공 중 일정한 진도에 다다를 때마다 동영상을 촬영해 공사 감리자에게 제출해야 한다. 

    연면적 660㎡ 이하의 주거용 건축물 등 건축주의 직접 시공이 가능한 건축물도 현장관리인을 의무화했다. 특히 현장관리인이 현장을 이탈하면 과태료를 부과한다. 

    이밖에 반려동물을 위한 화장시설과 전용 장례식장을 건축물 용도에 추가했다. 

    국토부 관계자는 “개정안의 시행으로 내진 보강이 활성화되는 등 향후 발생할 수 있는 지진에 대해 국민의 생명과 재산을 보호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세종=뉴스1
    저작권 : http://bizn.donga.com/realestate/Main/3/all/20170202/82681162/2


    2017/01/31

    제로에너지건축물 인증제 20일부터 시행






    2030년까지 신축 건물 70% 제로에너지화...온실가스 1,300만 톤 감축

    국토교통부는 신기후체제 출범에 따라 건물부분의 에너지절약 및 국가 온실가스 감축목표 달성에 앞장서기 위해 제로에너지건축물 인증제(이하 제로인증제)를 20일부터 시행한다고 19일 밝혔다.
    ‘제로인증제’는 제로에너지건축 국가 로드맵에 따라 올 1월 ‘녹색건축물 조성 지원법’을 개정해 제도적 기반을 마련했다. 오는 2020년부터 공공 부문을 시작으로 2025년에는 민간 부문까지 단계적으로 제로에너지건축을 확산하기 위한 핵심 제도가 될 전망이다.
    ‘제로에너지건축물’이란 건축물에서 사용되는 에너지 소비를 최소화하고 신·재생에너지를 적극 활용해 건축물 자체의 에너지 자립도를 높인 건축물로서 유럽과 미국 등 선진국에서는 이미 제로에너지건축물 의무화 목표를 수립해 재정적·정책적 지원을 통해 시장 확대를 유도하고 있다.
    우리나라도 ‘제로인증제’ 시행을 시작으로 2025년부터 모든 신축 건물에 대한 제로에너지화 목표를 이룰 기반이 마련됐다.
    ‘제로인증제’는 건축물의 에너지 성능을 정량적으로 평가해 제로에너지 실현 정도에 따라 5개 등급으로 구분해 인증하는 제도이다. 건축물 에너지효율 1++등급 이상의 에너지 성능 수준을 만족하는 건축물을 대상으로 에너지자립률 및 건물에너지관리시스템 설치여부에 따라 평가된다.
    에너지자립률이란 건축물에서 소비하는 에너지량 대비 생산하는 에너지량의 비율로서 에너지자립률 20% 이상인 경우 제로에너지건축물 5등급을 시작으로 100% 이상인 완전 자립인 경우 최고 등급인 1등급을 부여받게 된다.
    또한 제로에너지건축물은 준공 후 지속적인 에너지 성능 관리를 위해 건축물에너지관리시스템(BEMS) 또는 원격검침전자식 계량기를 설치해야 한다.
    그간 국토부는 ‘제로인증제’ 시행에 앞서 관련 기술개발 및 경제성 확보를 위해 지난 2014년부터 유형별 제로에너지건축물 시범사업을 통해 제로에너지건축 선도 모델을 개발하고 있다.
    제로에너지건축에 대한 민간 참여를 촉진하기 위해 건축 기준 완화, 금융 지원 및 보조금 지원 등 다양한 혜택도 마련했다.
    정부는 2030년까지 신축 건축물의 70%를 제로에너지화함으로써 1,300만 톤의 온실가스를 감축할 예정이다. 이는 국가 온실가스 감축 목표 중 건물 부문 목표량의 36%를 차지한다.
    또한 2030년까지 500메가와트급 화력발전소 10곳을 대체할 수 있는 에너지를 절감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 이는 연간 약 1조 2,000억 원의 에너지 수입비용의 절감을 의미한다.
    경제와 고용 부문에서는 제로에너지건축물이 전면 의무화될 경우 연간 10조 원의 추가 투자와 10만 명의 고용유발 효과도 발생할 것으로 전망된다.
    아울러 국토부는 ‘제로인증제’를 실무적으로 운영하고 인증업무를 담당할 기관으로 한국에너지공단을 지정하고 제로에너지건축 누리집을 통해 인증 신청, 제로에너지건축 관련 정보 제공 등의 민원 편의를 지원할 예정이다.
    한편 ‘제로인증제’ 시행에 맞춰 제로에너지건축을 포함한 녹색건축 전반에 대해 건축 관계자와 일반 국민들의 궁금증을 해소하기 위해 정책설명회를 개최할 예정이다.
    24일 대한건축사협회 대강당에서 서울지역 설명회를 시작으로 2월 2일, 7~9일 4일간 전국적인 제도 안내 및 홍보를 통해 제로에너지건축물의 조기 활성화를 도모할 계획이다.
    국토부 관계자는 “제로에너지건축물은 국가 온실가스 감축 목표의 달성뿐만 아니라 실질적인 에너지비용의 절감과 쾌적한 생활 환경을 제공하는 미래형 첨단 건축으로서 국민들의 삶의 질을 높이고 행복을 실현하는 데 크게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더뉴스21=박대만 기자
    저작권 : http://www.mainnews.co.kr/news/articleView.html?idxno=13854

    2017/01/25

    명품건축전을 이끌다 '2017 하우징브랜드페어

    그림2.jpg


    국내 건축과 주택의 고품격화를 실현시키고 친환경 제품의 수요 확대

    '2017 하우징브랜드페어'가 1월 19일(목)부터 22일(일)까지 4일간 코엑스 1층 전관에서 열린다. 국내 전시의 메카 서울 강남 코엑스에서 펼쳐지는 하우징브랜드페어는 품격과 전문성의 차별화에 초점을 맞춰 국내외 명품 건축자재들을 만나볼 수 있다. 국내 건축과 주택의 고품격화를 실현시키고 친환경 제품의 수요를 확대한다.

    올해 최신 하우징 트렌드를 읽어내고 주거문화의 새로운 패러다임을 제시하는 프리미엄 특별전을 제공한다. 기능, 디자인, 가격 면에서 독특학도 차별화된 제품을 가지고 찾는 바이어가 한 자리에 만나 타깃마케팅을 할 수 있는 공간을 제공한다.
    특히 이번 전시회는 행복중심복합도시건설청(이하 행복청)과 연계해 행복청이 추진 중인 정책홍보와 향후 2023년까지 행복청이 세종시에서 야심차게 준비하고 있는 국립박물관 조성에 관한 국제공모수상작 등을 선보일 예정이다.
    뿐만 아니라 3 Color Marketing Zone으로 구성된 전시장은 부문별로 특성을 묶어 참가업체의 전시효과와 참관객의 평의성과 집중도를 최대한 살려 여타 건축전시회와는 차별화 시켰다.
    3 Color Marketing Zone은 경쟁력 있는 인테리어 제품을 볼 수 있는 Red Zone(가구/인테리어·홈패션, 욕실용품/급수위생설비, 내·외장 마감재, 조명/전기설비), 친환경, 에너지 절약 제품을 볼 수 있는 Green Zone(방수/단열재, 창호재, 조경재, 구조재, 냉난방/환기시설), 블루오션, 도시형 생활주택 & 전원주택을 볼 수 있는 Blue Zone (전원주택, 리모델링/리폼, 가전/홈시큐리티, 건설장비/건축공구, 주택정보, 주택설계시공)으로 구성되어 모든 것을 한눈에 볼 수 있도록 원스톱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또한 전시장 내 세미나룸에서는 인테리어 간련 방송에서 인기몰이 중인 파워블로거 '제이쓴의 셀프인테리어강연'을 비롯해 ▲ 행복한 내 집 짓기 ▲건축비를 줄이는 황토주택 ▲온돌, 에어밴트, 지역난방 아파트의 허와 실 등의 주제로 세미나가 열릴 예정이여서 많은 볼거리와 유익한 정보를 한 자리에서 만날 수 있다.

    데일리매거진=김태희 기자
    저작권 :  http://www.dailymagazine.co.kr/news/contents.php?code=all&idxno=15979

    2017/01/20

    LH, 베트남 건물에 녹색건축인증..첫 해외진출


    한국토지주택공사(LH)는 '한-베 과학기술연구원(V-KIST) 본관동'에 녹색건축인증서를 발급했다고 19일 밝혔다. 

    녹색건축인증분야에서 국내 인증기관 가운데 해외 건축물에 대해 인증을 수행하고 증서를 발급한 건 이번이 처음이라고 LH는 전했다. 이 건물은 한국국제협력단이 공적개발원조 일환으로 베트남 하노이에 과학연구시설을 지원해 건립되는 것으로 올해 착공을 앞두고 있다.

    녹색건축인증은 자원절약형이면서 자연친화적인 건축물을 유도하기 위해 인증등급을 부여하고 우수 등급에는 각종 인센티브를 준다. 국토교통부와 환경부가 공동 운영하며 2002년부터 시행됐다. 국내에는 LH를 포함해 10곳이 인증기관으로 있다. 국내에서는 서울시청, 제2롯데월드 등 1300개 이상 건축물이 인증서를 발급받았다. 

    해외 건축물 인증 시범사업은 국토부가 지난해부터 중점 추진하는 과제로 국내 건축물 인증제 활성화와 인증제 해외진출을 목표로 추진됐다. 한국건설기술연구원이 해외 인증기준을 개발했으며 LH는 대상건축물 심사평가를 통해 인증서 발급 등을 맡아 시행했다. 미국의 LEED, 영국의 BREEAM 등 최근 건축물 인증제도는 국가를 가리지 않고 전 세계적으로 이용하고 있다는 게 LH 측 설명이다. 

    LH 관계자는 "향후 제도 수출이나 국내 기업의 녹색건축을 통한 해외시장 진출에 물꼬를 트는 계기를 마련했다"며 "국내 인증 활성화와 해외 저변확대를 위한 역할을 수행하겠다"고 말했다.


    최대열 기자 dychoi@asiae.co.kr
    저작권 : http://www.asiae.co.kr/news/view.htm?idxno=2017011913444022946

    2017/01/16

    새 모듈러공법 개발, 모듈러 공동주택 시대 개막한다



    ▲ 국내 1호 모듈러 공공임대주택이 오는 11월 서울 가양동에서 준공된다.<사진은 국내 1호 모듈러 공공임대주택 조감도.>

    [국토일보 하종숙 기자] 한국건설기술연구원(원장 이태식/이하 KICT)이 국내 최초로 기존 문제점을 해결한 새로운 모듈러공법을 개발, 국내 1호 모듈러 공공임대주택 준공을 앞두고 있어 모듈러주택 새모델을 제시할 전망이다.

    KICT는 모듈러공법의 문제점으로 지적된 구조안전성, 차음성, 기밀성, 내화성이 확보된 새로운 모듈러공법을 개발, 이 기술을적용한 국내 1호 모듈러 공공임대주택이 2017년도에 준공될 예정이라고 13일 밝혔다.

    건축시장의 새로운 패러다임을 제시하는 모듈러공법은 세계적인 건축도시 컨설팅 기관인 ARUP 보고서에 따르면, 미래건축의 핵심기술 중 하나로 모듈러건축시스템을 손꼽고 있다.
    모듈러 건축공법은 집의 골조와 내장, 전기․설비 등 부품의 70% 이상을 공장에서 미리 만들어 현장에서 레고블럭 처럼 쌓아 올려 건축하는 공법이다. 공장에서 옮겨와 조립만 하면 되기 때문에 기존 공법대비 50%이상의 공기단축이 가능하고, 도시 곳곳 작은 자투리땅을 활용해 지을 수 있기 때문에 저출산 고령화와 같은 사회구조 변화에 신속히 대응할 수 있는 건축시스템이다.
    건물을 해체할 때에도 건설폐기물이 아닌 새로운 주택의 구조체로 재사용(Reuse)할 수 있어 지속가능하고 친환경적인 공법으로 각광받고 있다.

    KICT 건축도시연구소 임석호 박사 연구팀(이하 연구팀)은 서울주택도시공사, 국내 3대 모듈러제조업체 등과 함께 모듈러 건축기술 및 새로운 주거모델을 개발해 국내 최초로 모듈러공법의 공동주택 적용이 가능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그 동안 국내 모듈러공법은 차음성과 내화성에 취약한 문제를 안고 있었으며, 3층 이하의 기술수준에 머물러 공동주택에 적용한 실적이 전무했다.
    연구팀은 국내 최초로 주택건설기준에 부합하는 모듈러공법의 주거환경기술을 개발해 각종 시험․인정을 획득했으며, 대량생산 효과를 극대화하기 위한 모듈러 설계표준화 기준을 정립했다.
    또한 5층 이상(최고 11층)의 구조안전성 및 내진성능 기술의 개발을 통해 국내 최초로 모듈러공법의 중고층화 기술을 확보했다.
    KICT 임석호 박사는 “개발기술을 집약한 국내 1호 모듈러 공공임대주택(30가구/ 발주처 서울주택도시공사)이 오는 11월 서울시 가양동에 준공될 예정”이라며 “도시근로자, 신혼부부, 사회초년생 및 대학생을 포함한 3대 주거취약계층을 대상으로 공급해 ‘수요자 맞춤형 적기 주택공급 시스템’을 구축한 사례라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고 밝혔다.
    또한 임 박사는 “오는 2018년에는 LH공사와 함께 천안시에 제2호 모듈러 공공임대주택을 공급할 예정”이라며 “향후 전국적으로 모듈러 공동주택을 확대 보급 시킬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KICT 이태식 원장은 “현재 국내 주택시장은 저가수주 과열로 사업성이 악화되고 있으며, 이로 인해 해외시장에 진출해도 고용창출 효과를 기대하기 어려운 상황”이라며 “모듈러공법은 사회현안 문제를 해결할 뿐만 아니라, 제품으로써 수출이 가능한 모듈러 건축공법이 활성화될 경우 고용창출은 물론 해외시장의 수익성을 높이는 전기가 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기술개발 및 실용화 의미를 강조했다.

    하종숙 기자 hjs@ikld.kr
    저작권 : http://www.ikld.kr/news/articleView.html?idxno=67752


    2017/01/04

    제주 목장 숙소 ‘테쉬폰’ 관광명소로 떴다

    제주 목장 숙소 ‘테쉬폰’ 관광명소로 떴다

    제주에만 있는 이색 건축물인 ‘테쉬폰(cteshphon·사진)’이 관광명소로 떠오르고 있다. 가장 대표적인 테쉬폰 건물은 제주시 한림읍 금악리에 위치한 성이시돌목장에 있다. 한라산과 오름을 배경으로 광활하게 펼쳐진 초지 위 마치 텐트를 연상시키는 아치형 건물이 눈에 띈다. 많이 낡았지만 어디서도 본 적 없는 독특한 건축 양식 덕분인지 테쉬폰을 사진에 담고 구경하려는 관광객의 발길이 끊이지 않는다. 

    제주도가 특별한 홍보를 하지 않았음에도 사회관계망서비스(SNS) 등을 보고 관광객 스스로 찾는다는 점도 주목된다. 테쉬폰은 제주에 온 아일랜드 출신의 임피제(패트릭 제임스 맥그린치) 신부가 제주의 가난을 물리치기 위해 산간의 황무지를 목초지로 개간하는 과정에서 도입한 건축양식이다.
    이라크 바그다그 가까운 곳에 크테시폰이라 불리는 곳이 있는데 이곳에서 기원을 찾을 수 있다. 임 신부는 자신의 고향 아일랜드에서 배운 건축기술로 1961년 국내 처음으로 한림읍 성이시돌목장에 테쉬폰 양식의 건물을 지었다. 숙소로 활용하기 위해서다. 이후 성이시돌목장의 사료공장, 협재성당 등이 테쉬폰 양식으로 지어졌다. 
    테쉬폰은 텐트처럼 합판을 말아 지붕과 벽체의 틀을 만들어 고정한 후 틀에 억새, 시멘트 등을 덧발라 만들었다. 시공이 쉽고 곡선형으로 연결된 구조로 제주의 강한 바람과 태풍에도 잘 견디면서 1960∼1970년대 주택과 창고, 돈사와 같은 용도로 제주 곳곳에 보급됐다.
    테쉬폰 양식의 건물은 다른 지방으로도 전파됐으나 현재는 제주에만 남아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하지만 제주에서도 대부분 헐려 10여채만 남아 있는 것으로 알려지면서 테쉬폰 건물을 보존하고 활용하자는 의견이 곳곳에서 나오고 있다.
    박미라 기자 mrpark@kyunghyang.com저작권 : http://news.khan.co.kr/kh_news/khan_art_view.html?artid=201701152253015&code=620117